보도자료

서울시, 쓰레기봉투값 인상…일반 440원·음식물 종량제 140원으로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6-03-12 02:01 조회2,042회 댓글0건

본문

[데일리한국 이동헌 기자] 서울 25개 모든 자치구가 쓰레기 종량제 봉투 값 1단계 인상 작업을 내년 초까지 마무리하게 되면 지역에 따라 최대 150원이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.
 
서울시는 29일 시의회에 이달 기준 25개 구 중 21곳이 일반종량제 봉투 가격을 인상했다고 보고했다.

서울시 관계자는 "지속적인 물가상승에도 불구하고 종량제 봉투 가격을 동결해 왔으나 원가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라 재정부담이 커 인상을 추진하게 됐다"며 "가격 인상 충격을 완화하고자 2단계로 나눠 인상하게 하고 있다"고 설명했다.
 
21곳은 인상 전 340∼400원 수준이던 일반 종량제 봉투값(20ℓ 기준)을 440원으로 인상했다. 동작구는 2017년 인상분까지 반영해 일괄적으로 490원으로 올렸다.
 
서울시는 일반 종량제 봉투값을 올해 1단계로 440원, 2017년에 2단계로 490원까지 인상하는 가이드라인을 각 구청에 내려 보낸 바 있다.
 
강남·강서·서초·중구는 물가심의와 조례개정을 거쳐 내년 상반기 중에 440원으로 인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. 음식물류폐기물 종량제 봉투값도 현재 25곳 중 21곳이 인상했다.
 
인상을 마친 21곳의 음식물쓰레기 봉투값(2ℓ 기준)은 40∼130원에서 140∼160원으로 올랐다. 동작구는 일반쓰레기 봉투값과 마찬가지로 2017년 인상분까지 반영해 190원으로 인상했다. 시는 음식물쓰레기 봉투값을 올해 1단계로 140원, 2017년에 2단계로 190∼200원으로 올리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바 있다.
 
수도권매립지공사는 생활폐기물 톤 당 반입수수료를 현재 2만50원에서 내년에는 2만 4520원으로 약 22.3% 인상하겠다고 밝혔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